‘마틸다’ 상견례 사진 공개, 첫 발걸음 내디뎠다

뮤지컬 ‘마틸다’가 상견례를 가지며 본격적인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2일 ‘마틸다’ 연습실에서 이뤄진 상견례 자리에는 국내 대표 프로듀서 박명성, 해외 협력 프로듀서 루이즈 위더스를 비롯 국내외 주요 스태프는 물론 황예영, 안소명, 이지나, 설가은(마틸다 역) 그리고 김우형, 최재림, 방진의, 박혜미, 최정원 등 46명의 전체 배우가 모였다. 100명 가까운 마틸다 프로덕션 멤버들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동그랗게 둘러서서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해외협력 프로듀서 루이즈 위더스는 “RSC(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를 대신해 감사 드린다. 긴 시간 동안 여러 팀들이 모여 준비를 해왔고, 이제 그 긴 여행이 시작된다. 특별한 여행, ‘마틸다’를 잘 즐겨주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하며 공연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뒤이어 프로듀서 박명성은 “’마틸다’는 어린 배우들이 많이 출연하기 때문에 성인 배우들이 더 많이 챙겨주고 배려해야 할 것 같다. 특히 어린 배우들은 항상 이 곳이 신성한 무대임과 동시에 창의력을 발산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놀이터라고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배우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덧붙여 “복잡한 무대 매커니즘을 가진 공연이기 때문에 끊임없는 훈련을 통해 퀄리티 높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서로 조금씩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작품에 임하면 훌륭한 앙상블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연출 닉 애쉬튼은 “뮤지컬 마틸다는 ‘나 스스로 내 이야기를 바꿀 수 있다’는 지금 시대에 매우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작품이다. 배우 여러분들은 그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을 즐겨주시길 부탁한다”고 작품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전했다.

한편, 뮤지컬 ‘마틸다’는 9월 8일 LG아트센터에서 아시아 초연 무대를갖는다.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