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흐마니노프’ 중국 라이선스 진출, 오는 11월 중국서 공연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라이선스로 중국 진출에 성공하며 오는 11월 16일부터 25일까지 상하이 ‘상 극장’ 무대에서 공연 된다.

HJ컬쳐는 25일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라흐마니노프’ 공연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중국에서도 우리의 대본, 음악, 무대로 공연의 감동을 그대로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라흐마니노프’는 러시아의 천재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슬럼프에 빠져 절망하고 있던 시기,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와의 만남을 통해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으로 러시아 클래식의 거장 ‘라흐마니노프’의 선율을 그대로 살린 주옥 같은 넘버와 말 한마디의 따뜻함으로 전하는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로 큰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이번 중국 라이선스 진출은 중국 뮤지컬의 중심인 상하이 문화광장과의 계약이 체결 되면서 성사 되었으며 11월 16일부터 25일까지 13회 공연으로 699석 규모의 상하이 ‘상 극장’에서 펼쳐진다. ‘라흐마니노프’역에는 지앙치밍, 조우크어른이 캐스팅 되었으며 ‘니콜라이 달’역에는 싀즈어밍, 왕페이지에가 출연한다.

한편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오는 7월 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6월 26일부터 7월 8일 공연에 한해 중국진출할인 30% 혜택을 제공한다.

사진 제공 :HJ컬쳐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