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고상호, 출연 소감 “따스함과 감동에 한동안 멍해져”

배우 고상호가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연출: 손지은, 작:박해림, 작곡: 박윤솔)에 캐스팅됐다.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2014년 작품 개발을 시작으로, 지난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독회 공연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던 작품. 이에 사람과 사람 사이에 온기가 사라진 요즘 시대에 우리의 마음을 다독이며 가장 아름다운 추억을 선사할 창작 초연 뮤지컬로 올 여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고상호는 극 중 가짜보다 더 진짜 같은 도우미 로봇 ‘스톤’ 역을 맡아, 스스로 고립을 선택한 ‘엠마’를 세상 밖으로 이끌며 각자 다른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서로가 잊고 지냈던 따스한 온기를 그만의 안정적인 호흡이 돋보이는 섬세한 연기로 선보일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그는 소속사를 통해 “처음 대본을 접했을 때, 작품이 주는 따스함과 감동에 한동안 멍해졌던 기억난다. 그만큼 저 또한 잊고 지냈던 따스함을 한 가득 느끼게 해준 작품이라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참여하게 됐다. 무엇보다 창작 초연이기에 ‘스톤’이란 캐릭터를 무대에서 어떻게 보여드리게 될 지 저 스스로도 궁금하고 기대도 크다. 좋은 모습으로 관객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테니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고상호는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사의 찬미’, ‘비스티’, ‘미드나잇’, ‘트레이스 유’, ‘아랑가’, ‘명동로망스’, ‘런웨이 비트’, ‘그날들’, ‘스페셜레터’ 등을 비롯해 연극 ‘트레인스포팅’, ‘보도지침’ 그리고 영화 ‘하루’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하면서도 스펙트럼 넓은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이에 매 작품마다 철저한 분석과 연습으로 완성된 그만의 섬세하면서도 흡입력 있는 면모를 선보임으로써 일찌감치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하는 등 앞으로 선보일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뮤지컬‘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오는 8월 1일부터 10월 28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좋은사람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