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 오는 8월 성남서 마지막 시즌 무대 펼친다

뮤지컬 ‘명성황후’가 오는 8월, 2018년 시즌 마지막 무대를 선보인다.

11일 제작사 측은 오는 8월 14일부터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진행될 6일간의 시즌 마지막 공연 일정을 발표했다. ‘명성황후’ 성남아트센터 공연은 오는 18일 월요일 성남아트센터 및 인터파크티켓 사이트에서 티켓 오픈 된다.

‘명성황후’는 조선 제26대 왕 고종의 비이자 대한제국의 첫 황후였던 명성황후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대형 창작 뮤지컬로, 19세기 말 격변의 시대에 허약한 국권을 지키기 위해 일본에 정면으로 맞서다 비참한 최후를 맞은 명성황후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1995년 초연 이래 23년간 국내외에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여온 ‘명성황후’는 23주년을 맞아 지난 3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을 펼치며 명성황후의 시해를 계획한 ‘미우라’의 재판 장면을 극 도입부에 배치하는 등 대폭적인 수정과 보완을 통해 한층 역동적인 무대를 선보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번 성남 공연에서는 김소현과 손준호가 단일 캐스트로 전 회차 무대에 설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실제 부부로도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소현, 손준호 부부의 집중도 높은 무대는 서울 공연에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외에도 조선의 무관이자 호위무사인 홍계훈 역으로 오종혁, 최우혁, 임정모가, 대원군 역으로는 정의욱 배우가, 미우라 역에는 김도형, 이정열, 박성환 배우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명성황후’의 2018년 시즌 마지막 공연은 오는 8월 14일부터 19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에이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