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오브라만차’ 오만석, 막공 소감 “감사하고 뜻깊은 작품”

배우 오만석이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오만석은 지난 3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된 ‘맨오브라만차’ 공연 무대에 올라 약 2개월 동안 이어진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작품에서 그는 신성모독죄로 끌려온 작가 ‘세르반테스’와 그가 벌이는 즉흥극의 주인공 ‘돈키호테’ 1인 2역을 맡아, 섬세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연기로 묵직한 감동을 전했다.
 

오만석은 소속사를 통해 “첫 공연 무대에 올랐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서울 공연을 마무리하게 돼 아쉬운 마음이 가장 크다. ‘맨오브라만차’는 저에게도 스스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게 만들고, 그 과정에서 소중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던 감사하고도 뜻 깊은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마지막 공연까지 꿈을 향해 함께 뜨겁게 달려준 스태프, 배우들을 비롯한 관객들까지 모든 라만차의 기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애정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만석은 현재 방송중인 SBS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에서 허당미와 소녀감성 가득한 맏형으로써 유쾌하면서도 귀여운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그는 최근 크랭크인한 영화 ‘옌안’ 촬영, 7월에 진행되는 ‘헤드윅’ 대만 공연 그리고 ‘맨오브라만차’ 지방 투어 공연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쁜 일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제공 : 오디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