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제이’ 추가 프로필 공개…붉은 천 활용 ‘강렬’

연극 ‘알앤제이(R&J)’ 추가 프로필 사진이 공개됐다.

1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추가 프로필 사진은 강렬한 붉은 천의 활용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배우들은 작품 속 핵심 소품인 붉은 천을 활용하여 각기 다른 포즈와 표정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표현한다.

‘알앤제이(R&J)’ 무대에서 붉은 천은 작품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매우 중요한 소품이다. 금서로 지정된 희곡 ‘로미오와 줄리엣’을 감싸 놓은 붉은 천은 학생들의 낭독이 진행됨에 따라 다양하고 유용한 소품으로 사용된다. 역할극 초반, ‘줄리엣’과 ‘유모’의 의상으로 활용되는 붉은 천은 ‘머큐쇼’와 ‘티볼트’의 결투 장면을 생생하게 연출하는 날카로운 칼로 변모한다. ‘로미오’와 ‘줄리엣’이 함께 밤을 보내는 침실 역시 붉은 천으로 장식된다. 두 연인의 슬픈 이별을 불러오는 단도와 독약, 죽음을 맞이한 캐릭터들의 붉은 피 역시 붉은 천으로 상징된다.

엄격한 규율이 가득한 가톨릭 남학교를 배경으로, 오직 네 명의 학생만이 등장하는 ‘알앤제이(R&J)’는 희곡 ‘로미오와 줄리엣’을 통해 강렬한 일탈과 희열의 순간을 경험하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뉴욕에서 공연된 ‘로미오와 줄리엣’ 관련 작품 중 가장 오랫동안 상연된 것으로 알려진 ‘알앤제이(R&J)’는 1997년 뉴욕에서 초연된 이후 시카고, 워싱턴 D.C 등 미국 전역에서 400회 이상 공연됐다. 2003년 영국 웨스트엔드 무대를 비롯해 네덜란드, 호주, 브라질,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레이시아 등에서 수차례 공연되며 작품의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알앤제이(R&J)’는 오는 7월 10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국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쇼노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